2019.11.12 (화)

  • 구름조금속초11.4℃
  • 구름조금7.6℃
  • 구름많음철원9.1℃
  • 구름조금동두천9.9℃
  • 구름많음파주9.0℃
  • 구름많음대관령5.5℃
  • 맑음백령도12.7℃
  • 구름많음북강릉11.0℃
  • 구름조금강릉10.3℃
  • 구름많음동해12.5℃
  • 맑음서울11.7℃
  • 구름조금인천11.9℃
  • 구름조금원주10.0℃
  • 구름많음울릉도13.0℃
  • 맑음수원11.6℃
  • 맑음영월10.1℃
  • 구름조금충주8.2℃
  • 구름조금서산10.7℃
  • 구름조금울진14.3℃
  • 맑음청주12.8℃
  • 맑음대전12.4℃
  • 맑음추풍령9.6℃
  • 맑음안동10.2℃
  • 맑음상주11.5℃
  • 구름조금포항14.9℃
  • 맑음군산11.5℃
  • 구름조금대구14.3℃
  • 구름조금전주13.6℃
  • 구름많음울산13.8℃
  • 구름많음창원13.0℃
  • 구름많음광주14.4℃
  • 구름많음부산14.3℃
  • 구름많음통영14.9℃
  • 흐림목포12.4℃
  • 구름많음여수14.9℃
  • 흐림흑산도13.0℃
  • 흐림완도14.4℃
  • 구름많음고창12.3℃
  • 구름많음순천10.9℃
  • 맑음홍성(예)11.9℃
  • 흐림제주15.8℃
  • 흐림고산14.6℃
  • 구름조금성산13.1℃
  • 구름많음서귀포16.6℃
  • 구름많음진주12.5℃
  • 구름많음강화9.5℃
  • 구름많음양평9.8℃
  • 맑음이천7.3℃
  • 구름조금인제8.2℃
  • 맑음홍천8.5℃
  • 구름많음태백9.0℃
  • 구름조금정선군8.2℃
  • 맑음제천6.9℃
  • 맑음보은8.8℃
  • 맑음천안12.0℃
  • 맑음보령11.4℃
  • 맑음부여10.6℃
  • 맑음금산9.0℃
  • 구름조금부안11.2℃
  • 구름조금임실10.5℃
  • 구름많음정읍11.2℃
  • 구름많음남원11.8℃
  • 구름많음장수8.5℃
  • 구름많음고창군13.1℃
  • 구름많음영광군11.3℃
  • 구름많음김해시13.8℃
  • 구름많음순창군11.6℃
  • 구름많음북창원11.5℃
  • 흐림양산시13.3℃
  • 구름많음보성군13.4℃
  • 흐림강진군14.1℃
  • 흐림장흥13.0℃
  • 흐림해남14.1℃
  • 흐림고흥12.4℃
  • 구름많음의령군11.2℃
  • 구름많음함양군10.5℃
  • 구름많음광양시14.2℃
  • 흐림진도군14.6℃
  • 구름조금봉화8.1℃
  • 맑음영주9.3℃
  • 맑음문경9.1℃
  • 맑음청송군9.2℃
  • 구름조금영덕11.6℃
  • 맑음의성9.3℃
  • 맑음구미10.9℃
  • 구름많음영천11.2℃
  • 구름많음경주시12.3℃
  • 구름많음거창10.9℃
  • 구름많음합천11.6℃
  • 구름많음밀양12.0℃
  • 구름많음산청11.9℃
  • 구름많음거제14.0℃
  • 구름많음남해13.1℃
기상청 제공
‘우아한 가’ 마지막회 10%돌파…밀당 끝에 아드레날린 엔딩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아한 가’ 마지막회 10%돌파…밀당 끝에 아드레날린 엔딩

2.jpg

(사진='우아한가' 방송화면 캡처)

 

‘우아한 가(家)’ 임수향-이장우-배종옥이 진실이 낱낱이 밝혀지고 정의가 승리하는 ‘아드레날린 엔딩’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지난 17일 방송된 MBN-드라맥스 수목드라마 ‘우아한 가(家)’ 마지막 회는 MBN 8.5%(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전국 기준), 드라맥스 1.6%(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전국 기준)로 10.1%를 돌파, 지상파-종편 종합 동시간대 1위로 목요일 밤을 평정하며 화려한 피날레를 찍었다. 무엇보다 임수향은 살인의 진실을 찾은 뒤 MC그룹을 갖게 됐고, 이장우는 엄마의 누명을 풀게 됐으며, 배종옥은 MC를 위해 스스로 구속되는 ‘역대급 엔딩’이 펼쳐져 안방극장을 통쾌한 카타르시스로 휘감았다.

극 중 모석희(임수향)-허윤도(이장우)의 인생을 통째로 뒤흔든 ‘15년 전 살인사건 은폐조작’은 ‘MC家 작품’임이 밝혀졌다. 열등감으로 인한 모완수(이규한)의 우발적 살인을 모철희(정원중)가 목격해 한제국(배종옥)을 시켜 덮었던 것. 결국 모석희-허윤도는 왕회장(전국환)이 밀크 마녀 김복순(문숙)에게 맡겨뒀던 ‘유전자 증명서’를 찾아내 MC지분 판도를 뒤엎었고, 하영서(문희경)는 ‘그림 사기’로, 모완준(김진우)은 ‘페이퍼 컴퍼니 탈세 혐의’로 차례차례 구속시켰다. 거기에 끝을 직감한 모완수가 ‘살인사건 자백 영상’을 찍은 뒤 자살했고, 상황을 지켜보던 한제국이 MC그룹을 지키고자 그동안 MC를 위해 벌인 모든 계략을 ‘개인 범행’으로 만들어 죄를 뒤집어쓴 후 교도소에 가게 되면서 ‘15년의 진실공방전’이 마무리됐다.

몇 년 후 모석희는 MC그룹 최대주주로 올랐지만 경영은 전문 경영인에게 맡겼고, ‘국선 변호사’의 길을 걷고 있는 허윤도에게 ‘법률사무소를 차리자’며 프러포즈했다. 엄마의 억울한 누명을 벗겨낸 허윤도는 ‘TOP’을 불법이 아닌 ‘공감하는 TOP’으로 구축한 뒤, 로펌의 스카우트 제안은 다 물리치고 모석희와 함께했다. 행복한 눈빛의 모석희와 허윤도의 키스, 그리고 맞잡은 손에서 엔딩, 게다가 깜짝 쿠키 영상으로 한제국이 출소하는 장면까지 이어지면서 끝까지 방심할 수 없는 엔딩이 완성됐다. 이와 관련 통쾌한 미스터리 멜로로 안방극장을 들썩였던 ‘우아한 가(家)’가 남긴 것들을 정리해봤다.

■ 발칵 뒤집었더니, 완전히 통했다!

‘우아한 가(家)’는 극이 진행될수록 점점 음험해지는 ‘미스터리 멜로’의 스타일을 과감히 뒤집었다. 그리고 마주치는 진실마다 파격적인 해결점을 찾아 시원한 쾌감을 터트리는 ‘사이다 미스터리 멜로’를 완성했다. 더욱이 전작에서 소심한 역할을 맡았던 임수향은 위악을 자처하는 대범한 모석희를, 재벌 아들을 맡았던 이장우는 가난한 변호사 허윤도를, 왕이 되려는 정치인을 맡았던 배종옥은 과감히 ‘킹’의 자리에서 내려와 ‘킹메이커’ 한제국을 열연하는 ‘파격 행보’를 펼쳐 시청자들의 시선을 잡아끌었다. ‘모든 것을 뒤집은 의외의 선택지’가 시청자들에게 ‘통’하게 되면서, 수목 지상파-종편 종합 동시간대 1위 및 MBN 개국이래 최고 시청률을 달성하는 新기록을 터트렸다.

■ 시도하지 않은 것들이 모여, 대단한 것이 완성됐다!

과거의 진실을 담은 회색빛 몽타주로 극을 시작하는 권민수 작가의 ‘프롤로그 전개 방식’이 처음부터 끝까지 ‘우아한 가(家)’에 놓칠 수 없는 몰입을 선사했다. 대한민국에서 한 번도 다뤄보지 않은 재벌가의 추악한 그림자들, ‘오너리스크 관리팀’을 소재로 다룬 부분도 시청자들의 상상력을 자극하는데 한몫했다. 거기에 불규칙적으로 빨리 감거나 되감기는 독특한 화면 템포, 대사의 핑퐁을 살리는 치열한 흐름 등 한철수, 육정용 감독의 거침없는 연출이 특별한 무드와 휘몰아치는 전개력을 선사했다. 이렇게 시도하지 않은 것들이 모여 안방극장을 뒤흔드는 ‘우아한 가(家)’가 완성됐다.

 

■ 물 한 방울 샐 틈 없는 열연, 역대급을 탄생시켰다! 

임수향은 폭발적인 일갈부터 애끓는 눈물까지 ‘사이다 모석희’를 완벽히 소화해 시선을 강탈했다. 이장우는 사람의 사정에 공감하면서도 불의에 굽히지 않는 ‘따뜻한 허윤도’를 깊고 뜨끈한 눈빛으로 표현했다. 배종옥은 독보적인 카리스마로 굴지의 신념을 품고 대한민국 재벌판을 움직이는 ‘킹메이커 한제국’을 보여줘 안방극장의 심박 수를 폭증시켰다. 여기에 명불허전 전국환-정원중-문희경, 극세사 연기 이규한-김진우-공현주, 극을 꽉꽉 채운 박상면-박철민-오승은-김철기-권혁현-박영린-정혜인-김윤서-손진환-박현숙-박혜나-조경숙 등 ‘명배우들의 열연’이 물 한 방울 샐 틈 없는 극을 탄생시켰다.

제작사 삼화네트웍스 측은 “너무도 많은 시청자분들의 사랑으로, 굽이굽이가 도전이자 시도였던 ‘우아한 가(家)’ 16부 대장정을 마무리할 수 있었다. 고개 숙여 감사드린다”며 “여러분들의 마음속에 ‘정말 이 드라마 시원하게 재밌었다!’라고 기억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