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1 (월)

  • 맑음속초19.9℃
  • 맑음15.8℃
  • 구름조금철원17.2℃
  • 구름조금동두천18.3℃
  • 구름많음파주17.0℃
  • 맑음대관령15.7℃
  • 박무백령도17.6℃
  • 맑음북강릉20.1℃
  • 맑음강릉22.5℃
  • 맑음동해19.3℃
  • 연무서울19.3℃
  • 연무인천18.6℃
  • 맑음원주16.4℃
  • 구름많음울릉도17.8℃
  • 맑음수원19.9℃
  • 맑음영월14.4℃
  • 맑음충주14.1℃
  • 맑음서산19.7℃
  • 맑음울진20.2℃
  • 연무청주17.7℃
  • 박무대전16.3℃
  • 맑음추풍령18.0℃
  • 구름조금안동14.1℃
  • 맑음상주15.3℃
  • 구름조금포항20.8℃
  • 맑음군산19.4℃
  • 박무대구16.3℃
  • 맑음전주19.1℃
  • 구름많음울산20.0℃
  • 맑음창원19.6℃
  • 맑음광주20.1℃
  • 구름조금부산22.3℃
  • 맑음통영20.6℃
  • 맑음목포19.1℃
  • 맑음여수19.2℃
  • 박무흑산도20.0℃
  • 맑음완도21.0℃
  • 맑음고창19.7℃
  • 맑음순천20.4℃
  • 박무홍성(예)17.1℃
  • 맑음제주21.9℃
  • 맑음고산21.2℃
  • 구름조금성산21.3℃
  • 맑음서귀포22.0℃
  • 맑음진주20.7℃
  • 구름조금강화19.4℃
  • 맑음양평16.4℃
  • 맑음이천16.4℃
  • 맑음인제13.9℃
  • 맑음홍천14.1℃
  • 맑음태백16.8℃
  • 맑음정선군13.7℃
  • 맑음제천16.1℃
  • 맑음보은16.4℃
  • 맑음천안17.8℃
  • 맑음보령19.9℃
  • 맑음부여18.7℃
  • 맑음금산16.3℃
  • 맑음부안18.6℃
  • 맑음임실20.2℃
  • 맑음정읍17.8℃
  • 맑음남원16.7℃
  • 맑음장수18.3℃
  • 맑음고창군18.7℃
  • 맑음영광군18.5℃
  • 구름조금김해시22.8℃
  • 맑음순창군17.9℃
  • 맑음북창원16.5℃
  • 구름조금양산시21.9℃
  • 맑음보성군22.1℃
  • 맑음강진군21.9℃
  • 맑음장흥20.9℃
  • 맑음해남20.1℃
  • 맑음고흥20.3℃
  • 맑음의령군17.9℃
  • 맑음함양군16.0℃
  • 맑음광양시21.5℃
  • 맑음진도군20.3℃
  • 맑음봉화20.2℃
  • 맑음영주19.7℃
  • 맑음문경17.4℃
  • 구름조금청송군15.3℃
  • 맑음영덕22.6℃
  • 구름조금의성17.0℃
  • 맑음구미16.9℃
  • 맑음영천18.0℃
  • 구름많음경주시19.0℃
  • 맑음거창15.4℃
  • 맑음합천18.9℃
  • 맑음밀양20.6℃
  • 맑음산청15.4℃
  • 맑음거제20.9℃
  • 맑음남해18.9℃
기상청 제공
'조선로코-녹두전' 장동윤X김소현, 달콤살벌 동거 시작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로코-녹두전' 장동윤X김소현, 달콤살벌 동거 시작

1.jpg

(사진='조선로코녹두전' 방송화면 캡처)

 

서로의 비밀을 공유한 장동윤과 김소현의 달콤 살벌한 동거가 묘한 설렘을 유발했다.

지난 7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극본 임예진, 백소연/연출 김동휘, 강수연/제작 (유)조선로코녹두전문화산업전문회사, 프로덕션H, 몬스터유니온) 5, 6회에서는 남자라는 정체를 들킨 녹두(장동윤 분)와 비밀을 알게 된 동주(김소현 분)의 은밀한 과부촌 생존기가 본격적으로 펼쳐졌다. 아슬아슬한 두 사람의 동거가 유쾌한 웃음과 설렘을 증폭시킨 가운데 동주를 향해 "내가 네 어미다"라는 녹두의 충격 선언 엔딩이 더해졌다.

이날 방송에서 녹두는 결국 동주에게 남자임을 들키고 말았다. 하지만 동주가 남장을 하고 한양에 나섰던 것을 알고 있었던 녹두는 그를 빌미로 기묘한 상부상조 동거를 시작했다. 녹두는 과부촌에 잠입한 이유를 캐묻는 동주에게 "사랑하는 마님을 여기서 만나기로 했다"며 둘러댔고, 남자인 녹두가 과부촌을 활보하게 둘 수 없었던 동주는 감시 모드를 발동시켜 '녹두 껌딱지'가 되었다.

의도치 않게 녹두의 비밀 지킴이가 된 동주와 녹두 사이에는 묘한 로맨틱 기류가 흐르기 시작했다. 몸치인 동주에게 부채춤을 가르쳐주겠다고 나선 녹두. 춤 연습을 하는 동안 이어진 스킨십에 조금씩 서로를 의식했다. 가까워진 만큼 숨기고 있던 속마음도 조금씩 새어 나왔다. "하기 싫다고 안 할 수 없는 게 세상이야"라는 동주의 말에 "힘들었겠다. 하기 싫은 것만 하면서 버티느라"라는 녹두의 대답은 동주의 마음을 위로했다. 하지만 녹두가 남자라는 사실은 들켰다간 목숨이 위험해질 수 있는 일이었다. 여전히 과부촌 내에서는 남자 녹두를 찾아다녔고, 동주는 녹두를 기방에서 내쫓았다.

오해 속에 녹두와 동주에게 위기가 닥쳤다. 몰래 숨어 무월단을 염탐하던 녹두가 들키고, 동주에겐 댕기 머리를 자르게 만든 양반이 다시 찾아온 것. 기방이 존폐 위기에 놓인 상황에서 이를 거절할 수 없었던 동주는 단장한 채 양반의 별서로 향했다. 가락지를 훔치러 왔다고 둘러댄 녹두는 높은 품삯이 필요하니 자신이 살수가 되겠다 자청하며 위기를 모면하려 했고, 결국 무월단과 위험한 계약을 맺었다. 실패하면 죽음뿐인 상황에서 녹두는 길을 나서던 중, 가마를 탄 동주를 발견했다. 별서에 당도한 동주의 앞에 나타난 것은 여장을 벗어 던진 도포 차림의 녹두. 어찌 된 일인지 어리둥절한 동주에게 녹두는 "오늘부터 내가 너의 어미다"라고 말하며 기상천외한 관계 변화를 예고했다.

비밀을 공유한 녹두와 동주의 관계 변화는 설렘을 증폭시켰다. 녹두의 정체를 숨기기 위한 동주의 '웃픈' 고군분투가 웃음을 자아냈고, 동주의 앞에서 거리낄 것 없이 본 모습을 드러내는 청년 녹두의 모습은 훅 치고 들어왔다. 무엇보다 서로를 의식하기 시작한 두 사람 사이에 싹튼 설렘이 로맨틱 지수를 높였다.

여장남자 녹두와 예비 기생 동주에게 닥친 위험도 흥미진진함을 더했다. 무월단에게 염탐을 들키며 첫 살수 업무에 나서야 하는 녹두와 댕기 머리를 자르게 만들었던 양반에게 머리를 올리게 된 동주의 상황이 긴장감을 높였다. 하지만 방송 말미 녹두의 등장은 두 사람의 관계에 또 한 번의 커다란 변화를 예고하며 기대감을 더했다.

여기에 광해(정준호 분)의 달라진 모습을 언급하며 거사를 앞당겨야겠다고 말하는 허윤(김태우 분)의 의미심장한 모습부터 녹두를 추적하기 시작한 광해의 집념 어린 모습, 녹두가 남자란 정체를 알게 된 무월단 들레(송채윤 분)의 앞에 의문의 자객이 나타난 전개까지 펼쳐지며 극의 긴장감을 한껏 끌어올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