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1 (월)

  • 맑음속초19.9℃
  • 맑음15.8℃
  • 구름조금철원17.2℃
  • 구름조금동두천18.3℃
  • 구름많음파주17.0℃
  • 맑음대관령15.7℃
  • 박무백령도17.6℃
  • 맑음북강릉20.1℃
  • 맑음강릉22.5℃
  • 맑음동해19.3℃
  • 연무서울19.3℃
  • 연무인천18.6℃
  • 맑음원주16.4℃
  • 구름많음울릉도17.8℃
  • 맑음수원19.9℃
  • 맑음영월14.4℃
  • 맑음충주14.1℃
  • 맑음서산19.7℃
  • 맑음울진20.2℃
  • 연무청주17.7℃
  • 박무대전16.3℃
  • 맑음추풍령18.0℃
  • 구름조금안동14.1℃
  • 맑음상주15.3℃
  • 구름조금포항20.8℃
  • 맑음군산19.4℃
  • 박무대구16.3℃
  • 맑음전주19.1℃
  • 구름많음울산20.0℃
  • 맑음창원19.6℃
  • 맑음광주20.1℃
  • 구름조금부산22.3℃
  • 맑음통영20.6℃
  • 맑음목포19.1℃
  • 맑음여수19.2℃
  • 박무흑산도20.0℃
  • 맑음완도21.0℃
  • 맑음고창19.7℃
  • 맑음순천20.4℃
  • 박무홍성(예)17.1℃
  • 맑음제주21.9℃
  • 맑음고산21.2℃
  • 구름조금성산21.3℃
  • 맑음서귀포22.0℃
  • 맑음진주20.7℃
  • 구름조금강화19.4℃
  • 맑음양평16.4℃
  • 맑음이천16.4℃
  • 맑음인제13.9℃
  • 맑음홍천14.1℃
  • 맑음태백16.8℃
  • 맑음정선군13.7℃
  • 맑음제천16.1℃
  • 맑음보은16.4℃
  • 맑음천안17.8℃
  • 맑음보령19.9℃
  • 맑음부여18.7℃
  • 맑음금산16.3℃
  • 맑음부안18.6℃
  • 맑음임실20.2℃
  • 맑음정읍17.8℃
  • 맑음남원16.7℃
  • 맑음장수18.3℃
  • 맑음고창군18.7℃
  • 맑음영광군18.5℃
  • 구름조금김해시22.8℃
  • 맑음순창군17.9℃
  • 맑음북창원16.5℃
  • 구름조금양산시21.9℃
  • 맑음보성군22.1℃
  • 맑음강진군21.9℃
  • 맑음장흥20.9℃
  • 맑음해남20.1℃
  • 맑음고흥20.3℃
  • 맑음의령군17.9℃
  • 맑음함양군16.0℃
  • 맑음광양시21.5℃
  • 맑음진도군20.3℃
  • 맑음봉화20.2℃
  • 맑음영주19.7℃
  • 맑음문경17.4℃
  • 구름조금청송군15.3℃
  • 맑음영덕22.6℃
  • 구름조금의성17.0℃
  • 맑음구미16.9℃
  • 맑음영천18.0℃
  • 구름많음경주시19.0℃
  • 맑음거창15.4℃
  • 맑음합천18.9℃
  • 맑음밀양20.6℃
  • 맑음산청15.4℃
  • 맑음거제20.9℃
  • 맑음남해18.9℃
기상청 제공
'날 녹여주오' 지창욱, 냉동실험 비밀 좇기 시작했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날 녹여주오' 지창욱, 냉동실험 비밀 좇기 시작했다

1.jpg

(사진='날녹여주오' 방송화면 캡처)

 

'날 녹여주오'의 지창욱이 냉동 실험의 비밀을 좇기 시작했다. 두 냉동 남녀가 20년 동안이나 얼어있어야 했던 이유는 과연 무엇일지 궁금증이 상승한다.

 

지난 6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날 녹여주오’(극본 백미경, 연출 신우철,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스토리피닉스) 4회에서 냉동 남녀 마동찬(지창욱)과 고미란(원진아)은 각각 복직과 복학을 하며 본격적인 2019년 적응에 나섰다. 그러나 세월의 간극을 극복하기는 쉽지 않았다. 동찬은 “나 마동찬이야!”라며 자신만만했지만, 어디선가 본 듯한 방송 아이템을 내놓으며 감까지 냉동 돼버렸고, 미란은 90년대식 화장과 옷차림으로 주목을 한 몸에 받았으니 말이다. 무엇보다 깨어난 후 계속해서 눈에 띄게 더위를 타고, 얼음물을 달고 있는 등, 몸에 문제가 생긴 듯했다. 설상가상으로 20년 동안 실종됐던 동찬이 20년 전의 모습으로 다시 나타났다는 기사가 올라왔다. 그로 인해 동찬의 가족들도, 20년 만에 만난 미란의 친구 오영선(서정연)과 박경자(박희진)도 모두 혼란에 빠졌다.

이에 동찬은 냉동 실험에 대한 비밀을 좇기 시작했다. 먼저 조기범(이무생)을 통해 자신들의 정상 체온이 31.5도이며, 임계점 33도를 넘기면 위험해진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 문제를 유일하게 해결해줄 황박사(서현철)는 다행히 코마 상태에서는 깨어났지만, 모든 기억을 잃어버려 아무런 도움이 되지 못했다. 또한, 20년 전 동찬의 실종에 대해 조사했던 백형사(이도엽)로부터 황박사를 살해하려고 했던 사람이 현재 러시아 상원의원이라는 사실을 들었다. 

그러나 황박사를 찾고 있는 또 다른 사람이 있었다. 바로 냉동 인간 실험실에 잠들어있던 사람과 같은 얼굴을 한 의문의 인물 이석두(김법래)였다. 비서와의 대화 도중 “아직도 러시아 상원 의원이 황박사를 살해한 것으로 다들 생각하고 있나”라며며 웃던 그는 기사를 통해 인해 20년간 잠들었다가 깨어난 동찬의 존재까지 알게 됐다. 과연 그는 과연 누구이며, 어떤 계획을 가지고 있는 걸까.

이를 아직 모르는 미란은 먼저 잃어버린 20년의 시간을 보상받기 위해 “제 각서에 근거해서 방송사와 대책 회의를 원합니다”라며 동찬을 비롯해 국장 손현기(임원희)와 사장 김홍석(정해균)을 호출했다. 그리곤 20년의 세월을 돈으로 환산해 총 700억이라는 금액을 요구했다. 동찬과 미란의 실종을 은폐했다는 큰 약점이 있던 현기와 홍석은 아무 말도 못 하고 하늘이 두 쪽 난 듯 좌절할 뿐이었다.

나하영(윤세아)과 다시 만난 동찬은 설렘을 감출 수 없었다. 그러나 하영은 애써 냉정을 유지하는 중이었다. “기억나? 실험 끝나고 나오면 내가 얼음처럼 차갑게 변할까 봐 겁난다고. 변한 건 내가 아니라 너인 것 같아”라는 동찬에게 “내가 아직 당신한테 여자로 보여?”라며 조심스레 물은 하영. 동찬은 고민 없이 “응. 보여”라고 답했다. 그제야 하영의 얼굴이 풀어졌다. 

그러나 둘의 사이는 다시금 멀어질 조짐이 보였다. 백형사를 통해 20년 전 현기와 홍석이 자신을 찾으려 하지 않았다는 사실에 화가 난 동찬이 현기를 붙잡고 분노한 것. 그 현장을 목격한 하영은 자신 또한 홍석의 설득에 넘어가 ‘냉동인간 프로젝트’를 함구했기에 초조함을 감출 수 없었다. 같은 시간, 20년의 경력 단절로 인해 취업의 문턱이 막혀버린 미란까지 방송국으로 찾아와 동찬에게 일자리를 요구했다. 이 혼란스럽고 뒤죽박죽인 상황을 이들이 어떻게 헤쳐 나갈지, 점점 더 흥미진진해진 전개에 다음 회가 더욱 기다려졌다.

한편, 이날 방송은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시청률에서 가구 평균 3.2% 최고 3.7%를 기록했다. (유료플랫폼 전국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tvN ‘날 녹여주오’는 매주 토, 일 밤 9시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