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1 (월)

  • 맑음속초19.9℃
  • 맑음15.8℃
  • 구름조금철원17.2℃
  • 구름조금동두천18.3℃
  • 구름많음파주17.0℃
  • 맑음대관령15.7℃
  • 박무백령도17.6℃
  • 맑음북강릉20.1℃
  • 맑음강릉22.5℃
  • 맑음동해19.3℃
  • 연무서울19.3℃
  • 연무인천18.6℃
  • 맑음원주16.4℃
  • 구름많음울릉도17.8℃
  • 맑음수원19.9℃
  • 맑음영월14.4℃
  • 맑음충주14.1℃
  • 맑음서산19.7℃
  • 맑음울진20.2℃
  • 연무청주17.7℃
  • 박무대전16.3℃
  • 맑음추풍령18.0℃
  • 구름조금안동14.1℃
  • 맑음상주15.3℃
  • 구름조금포항20.8℃
  • 맑음군산19.4℃
  • 박무대구16.3℃
  • 맑음전주19.1℃
  • 구름많음울산20.0℃
  • 맑음창원19.6℃
  • 맑음광주20.1℃
  • 구름조금부산22.3℃
  • 맑음통영20.6℃
  • 맑음목포19.1℃
  • 맑음여수19.2℃
  • 박무흑산도20.0℃
  • 맑음완도21.0℃
  • 맑음고창19.7℃
  • 맑음순천20.4℃
  • 박무홍성(예)17.1℃
  • 맑음제주21.9℃
  • 맑음고산21.2℃
  • 구름조금성산21.3℃
  • 맑음서귀포22.0℃
  • 맑음진주20.7℃
  • 구름조금강화19.4℃
  • 맑음양평16.4℃
  • 맑음이천16.4℃
  • 맑음인제13.9℃
  • 맑음홍천14.1℃
  • 맑음태백16.8℃
  • 맑음정선군13.7℃
  • 맑음제천16.1℃
  • 맑음보은16.4℃
  • 맑음천안17.8℃
  • 맑음보령19.9℃
  • 맑음부여18.7℃
  • 맑음금산16.3℃
  • 맑음부안18.6℃
  • 맑음임실20.2℃
  • 맑음정읍17.8℃
  • 맑음남원16.7℃
  • 맑음장수18.3℃
  • 맑음고창군18.7℃
  • 맑음영광군18.5℃
  • 구름조금김해시22.8℃
  • 맑음순창군17.9℃
  • 맑음북창원16.5℃
  • 구름조금양산시21.9℃
  • 맑음보성군22.1℃
  • 맑음강진군21.9℃
  • 맑음장흥20.9℃
  • 맑음해남20.1℃
  • 맑음고흥20.3℃
  • 맑음의령군17.9℃
  • 맑음함양군16.0℃
  • 맑음광양시21.5℃
  • 맑음진도군20.3℃
  • 맑음봉화20.2℃
  • 맑음영주19.7℃
  • 맑음문경17.4℃
  • 구름조금청송군15.3℃
  • 맑음영덕22.6℃
  • 구름조금의성17.0℃
  • 맑음구미16.9℃
  • 맑음영천18.0℃
  • 구름많음경주시19.0℃
  • 맑음거창15.4℃
  • 맑음합천18.9℃
  • 맑음밀양20.6℃
  • 맑음산청15.4℃
  • 맑음거제20.9℃
  • 맑음남해18.9℃
기상청 제공
'달리는 조사관' 이요원 심지호, 외국인 노동자 사건 둘러싼 진실 공방 시작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달리는 조사관' 이요원 심지호, 외국인 노동자 사건 둘러싼 진실 공방 시작

1.jpg

(사진=OCN)

 

‘달리는 조사관’ 이요원이 새로운 진정사건과 부딪힌다.

OCN 수목 오리지널 ‘달리는 조사관’(연출 김용수, 극본 백정철,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데이드림 엔터테인먼트) 측은 24일, 외국인 노동자 사건을 둘러싼 인권 침해 조사에 나선 한윤서(이요원 분)의 모습이 포착됐다. 진정인 지순구(장정연 분)와 그의 대리인 오태문(심지호 분) 변호사까지 긴장감이 감도는 삼자대면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달리는 조사관’은 제대로 조명된 적 없었던 ‘인권’ 문제를 우리의 삶과 밀접한 이야기로 끌어와 공감을 자아냈다. 민감할 수 있는 사회적 이슈를 화두로 인권문제의 실상과 민낯을 있는 그대로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움직이는 데 성공한 것. 지난 방송에서는 첨예한 공방이 오갔던 노조 성추행 사건이 공개 석상을 빌려 동료의 억울한 죽음을 밝히고자 했던 허위진정이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누구보다 원칙과 팩트를 우선시하고 중립을 지키고자 했던 한윤서의 소신 발언은 깊은 여운을 남겼다. 억울한 사연을 맞닥뜨린 조사관의 활약은 물론, 현실적인 딜레마를 끊임없이 마주하게 될 이들의 고군분투가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과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공개된 사진에는 한윤서와 진정인의 대리인으로 나선 오태문 변호사가 날 선 신경전을 펼치고 있다. 외국인 노동자 사건을 둘러싼 인권 침해를 조사하기 위해 교도소를 찾은 한윤서. 그의 앞에 잔뜩 겁을 먹은 채 앉아 있는 ‘진정인’ 지순구의 모습이 예사롭지 않은 사건임을 암시한다. 여기에 경계선 지능을 가진 지순구의 대리인 자격으로 동석한 오태문의 날 선 표정과 세 사람 사이에 감도는 묘한 긴장감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어진 사진 속 오태문을 못마땅하게 쳐다보는 한윤서의 표정도 흥미롭다. 과연 세 사람이 얽힌 진정사건에 또 다른 진실이 숨겨져 있는지, 오태문의 정체는 무엇일지 호기심을 증폭한다.

오는 25일(수) 방송되는 3회에서는 ‘호프집 살인사건’을 둘러싼 진정사건 해결에 나선 조사관들의 고군분투가 펼쳐진다. 범인으로 몰린 외국인 노동자 나뎃(스잘 분)이 스스로 목숨을 끊으면서 이 사건이 인권증진위원회에 제기된 것. 피의자로 몰린 외국인 노동자 나뎃과 경계선 지능을 가진 지순구의 인권 침해 여부를 조사한다. 여기에 오태문 변호사로 본격 등장하는 심지호가 극의 긴장감을 증폭시킬 전망.

‘달리는 조사관’ 제작진은 “3회 방송에서는 외국인 노동자 사건을 둘러싼 경찰의 강압 수사 여부를 두고 인권조사관들 사이 팽팽한 의견 충돌이 일어난다. 누구보다 억울한 사연을 가진 이들을 보호하고 싶은 조사관들이 어떤 선택을 할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OCN 수목 오리지널 ‘달리는 조사관’ 3회는 오는 25일(수) 밤 11시에 방송된다.